대가면 토마토 비닐하우스 복구 작업 구슬땀 > 경북 | 경상포커스
    Update 2018.11.16 (금)

 

대가면 토마토 비닐하우스 복구 작업 구슬땀

경상포커스 2018-02-06 (화) 23:21 9개월전 116  


【경상포커스=전상철기자】성주군 대가면은 지난 5일 오후 토마토 비닐하우스가 강풍으로 벗겨져 복구 작업을 위해 추운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렸다.

 

대천리에 위치한 대형 토마토 비닐하우스가 벗겨졌다는 신고를 받은 대가면은 직원들을 동원해 발 빠르게 복구작업을 도왔고, 농협 직원과 주민 등 20여 명을 힘을 합쳐 3시간 여 만에 작업을 마무리 했다.

토마토 농사를 짓고 있는 석금준씨는 “대형 비닐하우스가 벗겨져 어떻게 할지 당황스러웠는데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서 너무 감사드리는 한편 추운 날씨에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임옥자 대가면장은 “매서운 바람이 부는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복구 작업을 위해 함께 해준 모든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도 농민들이 어려운 일을 생길 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