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렌을 울리며 달리는 소방차를 보신 적 있으신가요? > 사설 | 경상포커스
    Update 2017.12.16 (토)



 

사이렌을 울리며 달리는 소방차를 보신 적 있으신가요?

경상포커스 2017-11-22 (수) 07:44 23일전 28  


성주소방서장 오범식

 

꽉 막힌 퇴근길, 요란하게 사이렌을 울리는 소방차를 보신 적 있으신가요?

큰 몸집의 소방차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사이렌만 울리고 있는 모습, 다들 한번쯤은 보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그 장면을 보면서 무슨 생각이 드셨습니까? 여러분은 그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셨나요?

‘진짜 바쁜 거 맞아’, ‘응급환자도 없는데, 괜히 사이렌만 울리면서 가는 것 아니야?’하며 의심하신 분들도 계시겠지요. 하지만 구급차에 탄 환자가 내 가족이라면 어떠시겠습니까? 또 움직이지 못하고 답답하게 서있는 소방차가 우리집으로 간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행동하시겠습니까?

최근 TV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방차 길터주기” 캠페인이 펼쳐졌습니다. 많은 군민들이 동참해주셨고, 그 결과 ‘모세의 기적’이라는 제목의 뉴스 보도들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먼저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소방관으로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에 동참해주신 군민 한 분 한 분의 노력은 출동하는 현장에서 마주하게 됩니다.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꽉 막힌 도로가 열릴 때면 도움을 필요로 하는 군민들을 구할 수 있다는 희망이 열리는 기분입니다. 1분 1초가 급한 응급환자나 화재현장으로 달려가는 소방관들에게는 군민들의 그 작은 노력이 무엇보다 큰 효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아직도 내가 먼저라는 생각에 양보를 하지 않는 차량이나 군민들이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위급한 환자들은 물론이고 화재 또한 초기에 진압을 하느냐, 마느냐에 따라 이후 상황은 큰 차이로 달라집니다.

“생명을 살리는 5분.” ‘골든타임’이라는 단어를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골든타임, 중요한 시간이란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소방대원에게는 이 5분이 정말 소중한 시간입니다. 소중한 한 생명의 생사가, 화재 진압의 경중이 달린 시간, 골든타임은 짧지만 그만큼 중요한 시간입니다.

아울러 골든타임은 우리네 삶과 직결되어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골든타임을 놓치는 순간, 그 피해는 우리 모두의 가족에게 돌아갑니다. 위급한 상황에 처해본 분들은 이야기합니다. ‘그 짧은 순간이 나를 구했다.’라고...

나를 살리고 우리 가족을 살리는 골든타임 확보에 힘을 보태주십시오. 나부터 실천한다는 마음으로, 사이렌을 울리는 구급차량이나 소방차량이 접근한다면 우측 가장자리 등으로 진로를 양보해주십시오. 편도 3차선 이상의 도로라면 1, 3차선으로 양보합시다.

오늘도 소방대원은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현장으로 내달리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힘을 믿습니다. 힘을 보태주십시오.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