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대가야체험축제’ 개막 > 고령/성주 | 경상포커스
    Update 2018.12.10 (월)

 

고령 ‘대가야체험축제’ 개막

경상포커스 2018-04-13 (금) 20:14 7개월전 329


“이번 주말, 고대왕국 ‘대가야’로 떠나자”

 

12일부터 나흘간 열려... 가야금 제작·무예체험 등

 

【경상포커스=전상철기자】1천500년 전, 백제와 신라의 강대국 사이에서도 강력한 철기문화를 바탕으로 고유의 역사와 찬란한 문화예술을 꽃피웠던 신비의 고대왕국 대가야. 찬란하고도 아름다웠던 가야 문화의 부흥을 위해 12일부터 15일까지 고령군 대가야읍 일원에서 ‘2018 대가야체험축제’가 개최 되고 있다.

 

1천500년 전 철기문화를 바탕으로 대가야만의 고유문화를 꽃피웠던 신비의 고대왕국인 대가야는 사라졌지만, 21세기에도 그 우수성은 인정받고 있다.

 

고령대가야체험축제는 대가야인들의 생활과 문화, 용사, 예술 등 삶 전체를 테마로 해 다양한 체험들로 행사장을 채운다.

 

올해는 ‘가야문명의 재조명’을 컨셉으로 ‘新4國의 개벽’이란 주제로 축제를 기획했다.

 

이를 위해 가야문화권협의회 22개 시·군의 공동홍보 부스를 설치했다.

 

세계적인 축제로의 도약을 위해 국제학술대회, 세계 현의 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거리 퍼레이드는 가야문화의 화합과 소통이라는 주제로 가야문화권협의회(22개 시·군), 고령군 읍·면(8개), 주민이 대대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도전, 가야 최고의 레전드 선발이란 프로그램은 올해 처음 도입했다.

 

역사테마관광지 내에서 6개의 게임으로 구성된 스마트폰 게임으로 가야 달리기·문화재 고르기·활쏘기·배타기 등 역사를 스토리텔링화 해 개발했다.

 

가얏고존에선 가야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실제 가야금을 축소, 재현한 미니가야금 모형제작을 통해 가야금의 원리와 구성, 하나의 가야금이 만들어지기까지의 노력을 체험할 수 있다.

 

d4fc5445fe43435c2e7f9b9bb7d733bd_1523618 

d4fc5445fe43435c2e7f9b9bb7d733bd_1523618

용사존에서는 활, 칼, 갑옷, 투구, 방패 등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으며, 이를 활용해 무예체험을 할 수 있다.

 

교육적인 체험프로그램 외에도 특산물인 딸기를 테마로 한 ‘딸기까페’를 운영하고 개실마을, 가얏고마을 등 4개 마을이 참여해 농촌체험촌도 마련됐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