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21.04.22 (목)

 

성주군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경상포커스 2021-03-05 (금) 15:17 1개월전 156  


촘촘한 복지 그물과 유입 인구를 받는 탄탄한 넝쿨 준비!

 

경상포커스=전상철기자성주군은 4일 인구정책위원회를 열고 날로 심화되는 인구유출에 대응하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선다.

 

세계에서 유래없는 저출생 국가. 우리나라는 2020년도 합계출산율 0.84를 기록하며 '1911월부터 시작된 데드크로스*에서 익히 경고한 인구절벽으로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이에 발맞춰 지난해 12월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이 출산장려정책에서 모든 세대의 삶의 질 개선으로 전환됐다.

 

* 인구 데드크로스란 사망자수가 출생아수를 넘어서는 시점

 

농촌형 지자체인 우리 군 또한 합계출산율은 1.26으로 양호하나 가임여성 인구수가 10년전과 비교해 볼 때 5.4%나 줄어들고 고령인구가 32%를 넘어서는 등 청년층 유출과 고령화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 가임여성은 만 15~49(성주군 '20.12월 기준 5,353)

* 고령인구는 만 65세 이상(성주군 '20.12월 기준 13,971)

 

이에 성주군은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해 인구현황 보고와 신규정책 토론을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저출산·고령화 8대 분야별 추진전략과 정주여건 개선, 인식개선을 위한 세부사업 공유, 경북도 중점사업 및 공모사업 브레인스토밍 등 활발한 의견소통을 이어간다.

 

경북대 정정희 교수는 현재 인구문제는 거시적 차원인 국가에서 접근해야 하는 부분과 군 단위 노력의 두 가지 방향에서 해결책이 제시돼야 하고 특히 수도권 인구 블랙홀 현상을 막기 위한 지역균형 발전이 선행돼야 양질의 일자리, 교육, 의료서비스 등이 분산될 수 있다며 국고 지방이양 방안을 제시했다.

 

박노선 성주부군수는 주변 대도시권 경기악화로 성주로의 귀농, 귀촌이 활발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사전준비가 필요하다산업단지와 택지개발에 따른 신도시 조성이 인구증가의 그릇이라 한다면, 인구유출을 막는 촘촘한 그물인 문화·복지·영농 지원과 유입 인구 지원책인 탄탄한 넝쿨이 같이 갈 때 물을 받아 물고기를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성주군 인구증가시책에 관해 궁금한 사항은 군청 미래전략담당관 인구정책부서(054-930-6032)로 언제든지 문의하면 된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