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남부내륙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회 개최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21.01.17 (일)

 

국토교통부 남부내륙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회 개최

경상포커스 2021-01-07 (목) 14:38 9일전 108  


고령군민 철도노선()에 강력반발

 

경상포커스=전상철기자국토교통부가 7일 오전10시 고령군 대가야문화누리관에서 남부내륙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와 다산컨설턴트가 공개한 초안에는 당초 예비타당성 조사 노선과 달리 고령군 덕곡면 백리, 노리, 옥계리를 통과하는 노선으로 변경돼 발표 됐다.

 

이러한 초안이 나오자 역사 유치에 공을 들인 고령군민과 덕곡면 주민들은 강력 반발했다. 고령역유치위원회와 고령군민이 2년에 걸쳐 국토부에 건의한 내용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으며 노선 주변으로 가옥과 축사 등이 위치해 있어 덕곡면 주민들은 고스란히 삶의 터전을 잃어버릴 뿐 아니라 곳곳에 위치한 대가야의 역사문화 자산을 잃어버릴 위기에 몰렸다.

 

또한, 주민들은 고령군 청정지역인 덕곡면 주민들의 삶의 터전보다 국립공원이 더 중요한 것이냐면서, 당초의 가야산국립공원을 터널화하는 예비타당성노선()을 강력하게 요구 했다.

 

현재 거론되는 역사위치 또한 남부내륙균형발전이라는 경제적, 합리적, 친환경적 측면에서 고려할 때 과연 평가서 상의 합천 역사와 성주 수륜면 위치가 합당한지, 그리고 또한 해인사를 비롯한 고령·성주·거창의 장기 발전적 기여와 방문객 증가 등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제대로 검토 하였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변경된 노선에 대해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결과를 토대로 경북지역에 역사 설치를 위해 정거장1 위치가 정해졌다는 해명으로 일관했으며 검토하겠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한편, 전문가가 참석한 환경영향평가 초안 설명회에서 국토부와 삼보기술단 등 설명회 관계자들은 저수지와 집단 가옥과의 거리도 파악하지 못하는 등 부실한 평가와 설명으로 군민들의 원성을 샀다.

 

또한, 몇몇 참석자들은 국토교통부와 기재부가 역사 위치를 두고 경상북도와고령군 관계자들과 협의 없이 진행하면서 해당 지역민들끼리 싸움을 붙이는 것 아니냐는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향후 고령군민들은 남부내륙철도 노선() 반대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노선 철회 투쟁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