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저급과 자원순환형 모델 제시!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18.12.10 (월)

 

참외저급과 자원순환형 모델 제시!

경상포커스 2018-10-03 (수) 06:21 2개월전 102  


참외저급과자원화시범 중간평가회 개최

 

【경상포커스=전상철기자】성주군은 2일 참외저급과자원화시범사업 대상자 및 관계관이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간평가회를 개최했다.

 

참외저급과자원화시범사업은 해마다 성주군에서 다량으로 발생하고 있는 참외저급과를 퇴비로 활용해 환경오염 문제 해결과 자원순환형 작부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실시하는 사업으로 2개 작목반(항산화게르마늄연합회, 초전유기농협회), 수륜농협 광역친환경사업소에 총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추진하고 있다.

 

먼저 작목반 퇴비화사업은 퇴비재료구입, 퇴비장 시설보완 등을 완료하고 자가퇴비 1천750톤에다 참외저급과 175톤을 투입해 참외저급과퇴비를 제조했다.

 

현재 저급과퇴비는 전문기관에 부숙도 및 성분분석을 의뢰해 놓았고, 작기가 시작되면 일반퇴비와 저급과 퇴비를 각각 처리해 생육상황, 병해충 발생정도, 수확량 등을 비교분석하는 농가실증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륜농협 퇴비화사업은 미생물액비제조기, 배지믹싱탱크, 분주시설 등의 참외저급과 착즙액 미생물배양 액비시설을 설치하고 저급과 분쇄 후 생산되는 착즙액을 활용해 퇴비를 제조했다.

 

내년부터는 연간 저급과 착즙액 500톤 정도를 활용해 퇴비를 제조할 계획이다.

 

중간평가회는 사업소개와 추진현황 보고, 사업평가 및 사업장 견학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사업대상 농가에서도 직접 참석해 참외저급과퇴비 제조과정과 앞으로의 활용방안 등에 대해 발표하면서 저급과퇴비의 활용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김정애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참외저급과를 활용한 퇴비화사업의 효과를 면밀히 관찰하고 분석해 사업이 확산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참외저급과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면을 도출해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