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은 낙동강 하천구역에서 이래도 되나? > 카메라 고발 | 경상포커스
    Update 2018.12.10 (월)



 

칠곡군은 낙동강 하천구역에서 이래도 되나?

경상포커스 2018-03-28 (수) 16:32 8개월전 440  


【경상포커스=기동취재팀】칠곡군은 낙동강변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방재 임시 파쇄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로 인해 농약병 생활쓰레기 임목 등 다수의 부유물로 환경 오염이 심각하다.

 

주민 정모씨(62)는 “산골이나 들판에서 파쇄작업을 해도 환경오염이 심각한데 낙동강 하천구역 내 임시 허가를 해준 칠곡군의 행정이 한심스럽다”며, “낙동강 물은 대구시민들의 식수다”고 강조했다.

 

또, “칠곡군과 칠곡경찰서, 칠곡소방서는  이곳에 낙동강 하천구역에서 해서는 안되는 경고문을 바로 앞에 두고 이 작당을 하고 있다”며, “처벌은 누가 받게 되나”고 했다.

26678fdb18cdce72faaf370fc175f446_1522222

 26678fdb18cdce72faaf370fc175f446_1522222 

 
26678fdb18cdce72faaf370fc175f446_1522222
 

26678fdb18cdce72faaf370fc175f446_1522222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