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6·13 지방선거 앞두고 여론조사 난립 > 사설 | 경상포커스
    Update 2018.07.20 (금)



 

<기자수첩> 6·13 지방선거 앞두고 여론조사 난립

경상포커스 2018-04-24 (화) 17:55 2개월전 179  


편집국장​ / 전 상 철

6·13 지방자치 선거를 50여일 앞두고 각 당의 후보자나 정치 신인들이 얼굴을 알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

 

여론조사 기관은 선거 때만 되면 제철이다. 의뢰비용을 받고 언론은 이에 응답이라도 하듯 후보자들의 관련사실을 보도하고 있다.

 

허나 정치인 등은 여론조사를 믿지 못한다고 공공연하게 떠들고 있다. 유리한 쪽으로 나온 후보자를 두고도 유권자들은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른다고 한다. 현역을 제치고 1등한 내용을 보면서 지지층은 어이가 없다고 분통을 터트린다.

 

과연 그 여론조사가 맞는지 의심에 눈초리를 보낸다. 비용이 어떤 방향에서 지불됐는지 그 의심은 충분한 설득력을 얻고 있다. 얼마 전 여론 조사했는데 상대편이 우수하게 나오자 다른 방향으로 조사하니까 뒤집어져 버린 내용이 나왔다.

 

여야를 떠나 개인적으로 보면 지지를 받고 있는 정치인임에도 그 결과를 보면서 큰 상처를 받는다. 실제 정치적 살인에 해당하는 행위가 비일비재한 것이 현실이다. 상대를 이겨야 살아 남는다는 것은 십분 이해가 되지만 그 도가 너무 지나쳐 의도적으로 개입된 느낌을 받는다.

 

과연 우리 유권자들은 바보일까 묻고 싶다. 영향력이 있었던 후보라면 그래도 애써 긍정도 해 볼만 하다. 하지만 엉뚱한 여론조사가 나오고 유포될 때 법은 무죄지만 교묘히 법망을 피해 나온 조사이기 때문에 답답할 뿐이다.

 

선거법은 어떤가, 문제가 많다는 것은 누구도 인정한다. 그 안을 들여다보면 거기서 거기인데 규제가 불분명해 어떤 것은 되고 어떤 것은 안 된다. 실제 별반 다를 바가 없는데 잘못 알고 걸려들면 법적 처벌을 피할 수가 없다. 걸리면 정치인은 사형선고나 다름이 없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그 압박과 강도는 더 심해질 것이다. 정치인들은 정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정치 초년생들이 더 조심하길 바란다. 그래서 선거법은 개정될 부분이 많다는 것이 중론이다. 선진 정치로 가려면 정치신인들에게 알릴 기회가 더 부여되는 것이 필요하다.

 

성주군 선관위는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실시된 자유한국당 성주군수 경선후보 여론조사에서 여러 가구의 유선전화를 특정인의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하는 방법으로 선거법위반 행위가 있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재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