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산 학마을 축제, 태풍에도 불구하고 면민 화합의 장 마련 > 경북 | 경상포커스
    Update 2018.10.15 (월)

 

가산 학마을 축제, 태풍에도 불구하고 면민 화합의 장 마련

경상포커스 2018-10-08 (월) 12:47 7일전 19  


【경상포커스=임종구기자】칠곡군 가산면 가산면민 체육공원에서 지난5일과 6일 개최예정이였던 제10회 가산 학마을 축제가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5일은 주민위주의 행사로만 6일은 실내 전통공연과 금혼식 행사로 축소 진행됐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 가산 학마을 축제는 거의 1년 동안 주민들이 준비한 행사여서 축소 진행이 더욱 더 아쉬웠지만, 많은 주민들이 와서 색소폰 연주, 건강댄스, 어린이댄스, 하모니카, 라틴댄스, 가면가왕 노래자랑, 초대가수 공연 등 즐기고, 참여하는 등 주민들간 화합을 다시 확인하는 장이 됐다.

 

뿐만 아니라 이 날 병행한 할매할배의 날 행사에 용수리 박유윤 가족이 수상을 해 화목한 조손가정의 모범을 알렸고, 그리고 지역 인재 육성과 교육 발전을 위해 써 달라며 전 가산학마을추진위원장이신 이영수님이 1천만원을 호이장학금에 기탁해 축제가 더욱 빛이 났다.

 

그리고 6일날 가산면 평생학습복지센터에서 열린 할매할배의 날 행사의 주인공이자 금혼식의 주인공인 용수리 주민 박유윤․이연이 부부는 주민들이 직접 제작한 가마를 타고 전통혼례식으로 금혼식이 치러졌다 그야말로 본인들 뿐만 아니라 주민들에게도 동네잔치였다

 

장희윤 가산학마을축제 추진위원장은 “올해는 태풍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안전사고 없이 무사히 잘 치렀다. 가산면 주민들이 모두 어우러져 오롯이 축제를 즐기며 화합하는 모습이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또, “다채롭게 준비한 트렉터 타며 사과따기, 미꾸라지 잡기, 전통체험 등 20여개의 체험을 할 수 없었던 것이 가장 아쉬웠지만, 2년 뒤 축제때 더 준비해서 보여드리겠다.”며,“비가 와도 가산면민 모두에게는 최고의 날이였다”고 말했다.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