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장기리 암각화 국보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 경북 | 경상포커스
    Update 2017.11.22 (수)

 

고령 장기리 암각화 국보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경상포커스 2017-10-27 (금) 19:52 25일전 12  


【경상포커스=전상철 기자】고령군은 27일 오후 1시 30분부터 대가야박물관 강당에서 “고령 장기리 암각화 국보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군은 지난 6월부터 울산대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에 의뢰해 고령 장리기 암각화 국보 승격을 위한 학술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학술대회는 학술용역의 일환으로 울산대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와 한국암각화학회(회장 강봉원)가 공동 주관해 학계와 지역민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학술대회는 장기리 암각화가 탁월한 가치를 규명해 국보로서 위상을 정립하는 중요한 자리로 “고령 장기리 고령 장기리 암각화의 출현의 고고학적 배경”(강봉원, 경주대 교수)을 시작으로, “장기리 암각화의 문화유산적 가치와 국보승격 가능성”(전호태, 울산대 교수), “고령 장기리 암각화의 고고학적 위상”(신대곤, 국립중앙박물관 유물관리부장), “한국 암각화 유적에서 지니는 고령 장기리 암각화의 학술적 가치”(이하우, 울산대 연구교수), “고령 장기리 암각화와 한국 선사·고대인의 신앙”(장장식,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관), “석조문화재적 관점에서 본 장기리 암각화의 보존대책”(최기주, 청암문화재연구소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이청규(영남대 교수), 김권구(계명대 교수), 송화섭(전주대 교수), 정동락(고령군 학예연구사) 등 암각화 관련 전공자들이 심도있는 주제발표와 토론을 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장기리 암각화가 처음 학계에 알려지면서 우리나라 암각화 연구의 시작을 연 자랑스런 고령의 문화유산으로 선사시대 사람들의 신앙과 사회생활 등의 선사문화 연구와 조각사 및 회화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 되는 한국의 3대 암각화로 우리 고령군은 인류문화의 관점에서 볼 때 그 가치가 크고 유례가 드문 장기리 암각화를 국보로 승격시키기 위해 고령군민가 함께 많은 노력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