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설연휴 대비 다중이용시설 불시점검에 9곳 적발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18.02.20 (화)

 

경북소방,설연휴 대비 다중이용시설 불시점검에 9곳 적발

경상포커스 2018-02-14 (수) 23:11 5일전 14  


84개소 소방특별조사결과 위법대상 9개소 과태료 등 조치

건축주 책임있는 안전관리 문화정착 유도

 

【경상포커스=전상철기자】경북소방본부는 지난 12일 설 연휴 화재예방을 위해 무작위로 선정한 다중이용업소 및 판매시설 84개소에 대해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했다.

 

최근 잇따른 화재사고로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건물과 유사한 다중이용 건축물을 중심으로, 18개 소방서 소방특별조사요원 54명이 인명 대피시설인 비상구 폐쇄·훼손 및 피난통로상 장애물 방치 등 소방법령위반행위를 중점 확인 조사했다.

 

조사결과 84개소 중 위법대상 9개소에 대해 조치명령 8건, 과태료 2건, 기관통보 1건의 조치를 취했다.

 

주요 위반사항으로는 피난통로상 장애물 방치, 소방안전관리자 업무태만 등이 지적됐으며, 소방안전관리자 업무태만은 최대 200만원, 비상구 폐쇄·훼손·변경행위는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소방본부는 소방시설 및 비상구 등 피난안전시설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현장확인 특별기동점검반’ 및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지속 운영한다.

 

최병일 소방본부장은 “도민이 안심하고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화재에 취약한 건물의 관계인께서도 대형화재 예방을 위해 책임있는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