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잡이 체험축제 성료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17.11.20 (월)

 

2017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잡이 체험축제 성료

경상포커스 2017-10-17 (화) 14:28 1개월전 17  


메뚜기 잡고,

고구마·땅콩 캐고, 메기 먹고…가을축제 풍성

 

【경상포커스=전상철 기자】성주군 수륜면은 지난 15일 수성리 일원에서 주민, 관광객 등 1만5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 체험축제를 성황리 개최했다.

 

이번 축제는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진행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안겼다. 특히 메인 프로그램인 메뚜기잡이와 고구마·땅콩 캐기, 메기잡이 등에 나선 가족 단위 체험객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또한, 시식행사로 인절미·막걸리·뻥튀기 등 쌀로 만든 음식과 튀김메뚜기, 고구마 구워먹기를 선보였으며 부대행사로 황금들녘 노래자랑과 흥소리 풍물패의 사물놀이, 색소폰 연주, 다문화 및 학생 동아리 공연을 선보였고, 들녘 길에는 허수아비·바람개비 500여점을 제작, 전시해 색다른 농촌풍경을 연출했다.

fe90044bfbcdc382a36a2142468b32e4_1508218

 

허정민 대구 동성초등학교 교사는 “도시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메뚜기잡이 및 땅콩캐기 등의 체험을 통해 아이들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여서 유익한 시간 이었다.”고 말했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메뚜기 축제가 1일 축제로는 아쉬움이 남아 미흡한 부분은 보완해 내년부터 봄에는 생명문화축제, 가을에는 메뚜기축제가 성주군을 대표하는 양대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