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막무가내식’ 공사 강행, 소귀에 경읽기!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17.09.25 (월)

 

<속보> ‘막무가내식’ 공사 강행, 소귀에 경읽기!

경상포커스 2017-08-29 (화) 11:31 26일전 78  


군 “이 업체 강력하게 조치하겠다”

 

<속보> 본보 26일자 카메라 고발>경북 성주군 선남면 도흥리 산59번지에 태양광발전소를 건립 중인 시공사가 민원은 물론 정상적인 행정지시마저도 무시하고 ‘막무가내식’ 공사를 강행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선남면 도흥리에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하고 있는 업체는 올해 이달 초부터 5천평규모의 공사를 시작한 업체다.

 

이 지역은 소나무 반출을 해서는 안되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수령이 25년,수고 14m되는 소나무 1천여본을 베어 5톤 차량 10여대분을 반출해 군 관계자가 조사 중에 있다

 

주민 K모씨는 "비산먼지와 소음이 발생해 성주군에 민원접수, 반대현수막 설치에도 불구하고, 포크레인 등 각종 중장비 수대와 인부들이 들어와 막무가내 공사를 하고 있다“며 ”행정당국의 강력한 관리 감독“을 요구했다.

98fb7f9f3bd95b4799a77f3c3454b6ef_1503974 

 또, C모씨는 “민원은 물론 정상적인 행정지시 까지 무시하며 공사를 계속할 수 있는 배짱 좋은 업체에 끌려 다니는 군이 너무 답답하다”며, “타 기관에 정식으로 민원을 다시 제기 하겠다”고 울분했다.

 

군 환경보호과 관계자는 “공사정지 명령을 내렸는데도 계속 공사를 강행한 이 업체를 강력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