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고발 / "성주 선남면 태양광발전소 철회하라"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17.11.22 (수)

 

카메라 고발 / "성주 선남면 태양광발전소 철회하라"

경상포커스 2017-08-26 (토) 12:08 2개월전 236  


주민 20여명, 태양광발전소 공사 현장서 철회 촉구

【경상포커스=전상철 기자】마을 주민 20여명은 25일 오후 선남면 도흥리 산 59번지 공사현장에서 태양광발전소 공사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에 따르면 “한달전부터 성주군 선남면 도흥리 산 59번지 주변의 수십년된 소나무를 베어 5톤 차량 10여대 물량을 반출했다”며, “최근 태양광발전소가 들어선다는 것을 알았고, 공사를 진행하는 업체는 주민동의 없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공사현장에서 주민들은 공사 반대 항의와 성주군에 강력한 해결을 촉구했다.

마을사람들은 “태양광발전소가 들어서면서 주민동의 없이 공사를 진행 하고, 산림훼손, 농촌경관 훼손, 토사로 인한 농작물 피해 등으로 마을이 더렵혀 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2b27ef358ef365e8d3e3ddf0fde34686_1503716

또, “공사업체가 발전소 건설 시 미세먼지, 방진펜스, 안내판 등 공사장비를 갖추지 않고 진행해 주변 농지와 하천이 엉망 됐다”며, “공사로 인한 무분별한 소나무 훼손과 농사짓는 주민들이 많은 피해를 볼 것”이라고 했다.

덧붙여 “성주군의 대책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을 파악해 잘 못된 사항들은 강력하게 지도 감독 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