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반납하고 '면 마스크 제작' 나선 칠곡군 자원봉사자 > HEADLINE | 경상포커스
    Update 2020.06.02 (화)

 

주말 반납하고 '면 마스크 제작' 나선 칠곡군 자원봉사자

경상포커스 2020-03-21 (토) 20:05 2개월전 346  


주말까지 반납하고 면 마스크를 제작하는 등

칠곡 군민들의 자원봉사활동 참여가 눈부시다.

 

【경상포커스=배성호기자】칠곡군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4월 2일까지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 1만 장을 제작해 감염 취약계층에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자원봉사센터, 생활개선회, 아이코리아, 한국자유총연맹, 민원봉사회 등 관내 20개 사회단체 회원들이 재능기부 봉사자로 참여했다.

 

작업 첫날인 19일에는 43명의 자원봉사자가 교육문화회관 재봉실에 모여 면 마스크를 제작했으나, 21일에는 지원자가 늘어 72명의 자원봉사자가 함께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를 이겨내고 내 이웃은 내 손으로 지키겠다는 마음으로 주말도 잊은 채 오전 9시 30부터 오후 6시까지 면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재봉틀 15대가 하루 종일 쉴 틈 없이 돌아가며 봉사자들의 손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첫날부터 하루도 거르지 않고 마스크 제작에 참여해온 봉사자도 10여 명에 이른다.

 

이에 백선기 칠곡군수도 21일 직접 교육문화회관을 찾아 자원봉사에 여념 없는 자원봉사자들을 응원했다.

 

이날 백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따뜻한 이웃사랑의 마음들이 이어지고 있어 진심으로 감사하다”며“모두가 지치고 힘든 상황이지만 이웃을 좀 더 살피고 서로 위하는 마음으로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갔으면 한다”며 감사의 인사를 했다.

 

이번에 제작된 마스크는 필터 3장을 동봉해 취약계층을 비롯해 필요한 곳에 순차적으로 배부할 계획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